메뉴 건너뛰기

미 CDC 국장 "올해와 내년 가을·겨울, 공중보건 최대위기 될것"

"3∼5월, 미국서 하루 환자 15만∼20만명 됐을수도..지금도 실제 얼마인지 몰라"
"7∼8월에 휴식시간 가질 거라 생각했지만 틀려"
로버트 레드필드 미 CDC 국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이 14일(현지시간) 올해는 물론 내년에도 가을과 겨울이 미국에서 공중보건의 최대 위기가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로버트 레드필드 미 CDC 국장은 이날 미국의학협회저널(JAMA)과의 웹 세미나에서 "2020년과 2021년의 가을과 겨울은 아마도 미국 공중보건 부문에서 우리가 경험한 가장 어려운 시기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CNN 방송이 전했다.

레드필드 국장은 이 시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독감이 동시에 발생할 가능성을 지적하며 이같이 언급했다.

레드필드 국장은 "의료 시스템이 감당할 수 없는 상태에 빠지지 않도록 막는 것이 정말 중요해질 것"이라며 "그리고 우리가 이를 어느 정도로 잘 해내느냐가 우리가 가을과 겨울을 얼마나 잘 넘길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레드필드 국장은 최근 미국에서 코로나19가 걷잡을 수 없이 재확산하는 것과 관련해 판단 착오가 있었다고 시인했다.

그는 "나는 7월과 8월에는 우리가 잠시 휴식시간을 갖게 될 거라고 생각한 사람 중 하나였다"며 "우리는 7월과 8월에 휴식시간을 갖지 못했고 그래서 나는 (앞일에 대해) 예측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레드필드 국장은 또 3∼5월 사이 미국에서 실제로는 2천만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레드필드 국장은 "우리는 얼마나 광범위하게 전염이 퍼졌는지 이해하기 위해 항체 검사를 이용해 뒤로 돌아가 살펴봤다"며 "3∼5월 사이 아마도 실제 미국에는 2천만명의 감염자가 있었을 것이다. 우리는 200만명만 진단했다"고 말했다.

또 당시 미국에서는 하루에 2만명만 (감염자로) 진단하고 있었지만 실제로는 일일 신규 환자가 15만∼20만명에 달했을 수 있다고 추정했다.

레드필드 국장은 지금도 모든 코로나19 감염자를 가려내지 못하는 상황일 수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우리는 현재 하루에 6만명의 환자를 진단하고 있다. 나는 이게 실제로 얼마나 많은 감염자를 대표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미국의 보건 전문가는 미 연방정부가 코로나19 억제에 적절히 대처하지 못할 경우 미국이 큰 혼란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 베일러의과대학 국립열대의학대학원의 피터 호테즈 원장은 이날 CNN에 출연해 "우리가 지금 당장 뭔가를 하지 않으면 미국은 완전히 불안정해질 것"이라며 "우리가 어떤 조치를 하지 않으면 가을쯤에는 우리는 국가를 갖고 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호테즈 원장은 또 "이것이 문제"라면서 "국가 차원의 로드맵, 계획이 없다. 그러다 보니 우리는 이런 대규모의 급증을 보면 주지사들에게 어려운 결정을 내리도록 강요한다. 이는 이런 일을 하는 방식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호테즈 원장은 그러면서 올가을에 다시 문을 연다는 내용을 담은 국가 차원의 계획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젊은이들이 코로나19 전염을 주도하고 있다는 데이터가 나온 뒤 플로리다주의 병원에 고령의 코로나19 입원 환자들이 늘고 있는 현상에 대해 "젊은이들 사이에서만 전염병이 퍼지도록 억제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 이는 상식"이라고 지적했다.

sisyphe@yna.co.kr


https://www.yahoo.com/lifestyle/cdc-director-fears-fall-and-winter-may-be-one-of-the-most-difficult-times-that-we-have-experienced-in-american-public-health-203236904.html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미 CDC 국장 "올해와 내년 가을·겨울, 공중보건 최대위기 될것" admin 2020.07.15 253
24 코로나 확진 美미용사 접촉자 139명, 단 1명도 전염 안된 비결 admin 2020.07.15 224
23 뉴저지네일협 네일인을 위한 금융 세미나 admin 2019.08.22 948
22 뉴저지 네일업계, 메넨데즈 의원과 회합 admin 2019.08.22 922
21 네일업계 ‘딥 파우더’ 위생문제 도마위에 admin 2019.07.19 986
20 뉴저지 한인 네일업계 일할 사람이 없다 중앙일보 admin 2019.07.13 949
19 전국 네일살롱 3.7% 줄고 기술자도 10% 감소 admin 2019.01.11 1141
18 뉴저지 최저임금 15달러 인상방안 놓고 주지사-주의회 힘겨루기 12/13/2018 admin 2018.12.13 1231
17 뉴저지주 네일관련 환경법안 강화 추진 admin 2018.11.21 1199
16 뉴저지 팁 근로자 최저임금 인상 -한국일보 - admin 2018.11.01 1168
15 내년 뉴저지주 최저임금 8.85달러 admin 2018.10.14 1182
14 뉴저지 유급 병가 29일 시행 - 미주 중앙일보 - admin 2018.10.11 1141
13 “포스터 사라”… 한인업소 협박성 우편물 기승 admin 2018.06.26 1253
12 네일살롱 ‘환기시설’ 의무화 추진 -연방의회- admin 2018.05.08 1869
11 뉴저지 네일업계 단속 비상 admin 2018.02.21 1535
10 뉴저지 네일업계 보이스피싱 극성 admin 2018.02.10 1245
9 네일·미용실 고객 52% “피부질환 경험” - 한국일보 12/27/2017 - admin 2017.12.28 1239
8 새해부터 뉴저지 판매세 6.625%↓ admin 2017.12.07 1196
7 속눈썹 연장 시술 비즈니스가 뜬다 admin 2017.08.17 1541
6 [InternatioNAILS] Germany: Focusing on What They Do Best [1] admin 2017.08.08 1660
오늘:
575
어제:
754
전체:
674,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