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뉴저지 네일업계 단속 비상

2018.02.21 08:50

admin 조회 수:288

뉴저지 네일업계 단속 비상

▶ 카운티·정부 단속 나서… 인스펙터 사칭 ‘보이스 피싱’겹쳐 이중고

뉴저지 네일 업계가 단속 비상에 걸려 한인 네일 업주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뉴저지 한인 네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북부 뉴저지와 중부 뉴저지 등에 카운티 보건국 소속 인스펙터들이 단속에 나서면서 위반 티켓을 줄줄이 발부하고 있다. 특히 주정부 인스펙터를 사칭한 보이스 피싱 사기 전화까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본보 2월10일자 A14면> 카운티 단속까지 겹쳐, 한인 업주들이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다.

뉴저지네일협회의 한 관계자는 “라이선스국이나 노동국 등 뉴저지 주정부에서 단속이 나온 적은 있어도, 카운티 소속 인스펙터가 방문한 적이 거의 없었는데 갑자기 단속이 들이닥쳐서 당황스럽다”며 "이들 인스펙터들이 검사를 2-3시간에 걸쳐 꼼꼼하게 진행하고 있을 뿐 아니라, 보건국은 검사 결과에 따라 당장 매장 폐쇄 명령을 내릴 수도 있기 때문에 소식을 전해 들은 한인 업주들이 많이 긴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카운티 보건국이 단속에 나서면서, 아이러니하게도 겁을 먹은 업주들이 보이스 피싱에 쉽게 속아 넘어가는 역효과까지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업주들에 따르면 카운티 소속 인스펙터가 방문, 티켓을 발부한 뒤 매장을 떠나더라도 한시름 놓기에는 이르다. 2-3주 뒤 다시 나타나 시정 여부를 확인, 시정이 안됐을 경우 추가 티켓을 발부하고 있어, 일부 업주들의 경우 티켓 폭탄을 맞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버겐카운티의 한 네일 업주는 새해 들어 2주 사이 인스펙터의 방문을 두 번이나 받는 등 단속 강화로 인해 골치를 앓았다. 단속 범위도 팔리시, 글루 등 제품의 제대로 된 보관과 금지 품목 사용여부 뿐 아니라 라이선스 미부착까지 광범위하다는 것이 이 업주의 설명이다. 

특히 마사지 라이선스 규정과 관련해 적발되는 경우도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다는 것. 뉴저지에서는 네일 업소라 하더라도, 토탈 미용 라이선스를 획득하지 않은 업소라면 마사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으며, 라이선스 없이 네일 또는 마사지를 제공하다가 적발되면 건당 350달러의 벌금이 부과되고 있다.

협회 관계자는 “분위기가 어수선하지만, 업주들이 검사에 대비해 매장을 철저히 점검해야 할 필요가 있다”며 “뉴욕 등 인근 지역의 소상인에 대한 단속과 법규가 강화되고 있는 것을 볼 때, 뉴저지에서의 이번 단속 열풍 역시 일시적인 것으로 볼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최희은 기자>

오늘:
262
어제:
582
전체:
179,7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