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뉴저지 네일업계 보이스피싱 극성

2018.02.10 08:46

admin 조회 수:251

뉴저지 네일업계 보이스피싱 극성

▶ 위생국직원 사칭 인스펙션 수수료 요구

▶ 바쁜시간 영어서툰 업주에 전화 카드번호 빼내가

주정부, 새 규정 생기면 안내문 발송

# 중부 뉴저지의 네일 업주 A씨는 최근 자칭 뉴저지주 위생국 직원의 전화를 받고 하마터면 큰 돈을 날릴 뻔 했다. 뉴저지주에 새로운 규정이 시행되면서 네일 업주들은 인스펙션을 위해 수수료를 지불해야 하니 크레딧 카드 번호를 달라는 내용이었다.

A씨는 “새해부터 시작된 규정이라며, 인스펙션 수수료로 5달러를 미리 내지 않으면 다음날 인스펙션을 통해 500달러의 벌금이 별도로 부과될 것이라고 했다”며 “카드 번호를 주고 나서, 석연치 않아 카드 회사에 전화를 해서 확인을 했더니 5달러는 커녕 800달러를 이미 빼갔더라”고 말했다. 

뉴저지 네일 업계가 새해에 접어들자마자 보이스 피싱 범죄에 시달리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뉴저지 네일 업주들을 노려 주정부를 사칭해 개인 정보를 노리는 전화가 이달 들어 급증, 이로 인한 한인들의 피해가 속속 발생하고 있다. 

이들 사기 전화의 공통점은 매장이 가장 바쁜 시간인 오후 5시~7시 사이에 전화를 해와 1월부터 규정이 바뀌었으니 수수료를 위해 카드 번호를 달라며 재촉하는 것이다. 내일 인스펙션이 예정돼 있는데 돈을 내지 않으면 인스펙션 일정에 차질을 빚게 만든 셈이니 벌금을 피할수 없을 것이라고 협박하는 것. 네일 업주가 번호를 주면 즉시 크레딧 카드에서 수백달러를 빼가는 수법이다. 

몽클레어의 한 한인 네일 업주는 “트렌튼과 에디슨 등 지난 2주 동안 5곳의 한인 네일 업주들이 유사한 피해를 입었다고 알려왔다”며 “특히 영어가 서툰 한인 업주들이 주정부 인스펙터라는 말에 겁을 먹고 정보를 선뜻 넘겨주는 경우가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이처럼 보이스 피싱에 당해 카드 번호를 넘겨줬을 경우, 자초지종을 카드 회사에 전하고 분쟁조정(Dispute) 신청을 하면 피해를 막을 수 있다. 하지만 카드 번호를 범죄자들에게 의심 없이 넘겨주고 꼼꼼하게 확인을 하지 않는 경우 분쟁 조정 신청 기간을 넘겨, 꼼짝없이 금전적인 피해를 떠안을 수밖에 없게 된다. 금융기관에 따라 기한은 60일부터 6개월까지 다양하지만, 늦게 발견할수록 금전적인 피해자가 될 확률은 높아진다. 

뉴저지네일협회의 한 관계자는 “주정부는 인스펙션에 앞서 사전에 통보를 하지 않는다”며 “새로운 규정이 생기면 주정부가 문서로 먼저 안내문을 보낸다. 전화로 설명하고 돈을 요구하는 경우는 우선 보이스 피싱임을 의심하고, 전화를 끊고 나서도 주정부에 직접 확인을 해 인근 한인 네일 업주들과도 보이스피싱 정보를 공유할 것”을 네일 업주들에게 당부했다. 

<최희은 기자>


오늘:
219
어제:
582
전체:
179,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