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코로나 확진 美미용사 접촉자 139명, 단 1명도 전염 안된 비결

美 CDC 비결은 '마스크' 보고서 펴내
접촉시간 최대 45분, 대부분 마스크 써
"특히 실내서 마스크 착용 효과 보여줘"

지난 5월 미국 미주리주 스프링필드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한 미용실의 미용사 두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다.

두 미용사가 기침‧발열 등 코로나19 감염 증상을 보인 후 확진 판정을 받기 전까지 7~8일간 접촉한 손님은 139명이나 됐다. 미용사가 헤어커트‧파마 등 머리 손질을 하며 손님과 가까이 붙어 있었던 시간도 15~45분에 달했다. 집단 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방역 당국은 이 미용실을 3일간 폐쇄했고, 이곳을 다녀간 손님들을 2주간 추적 조사했다.

지난 5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즈빌에 있는 미용실에서 미용사와 손님 모두 마스크를 쓰고 있다. [AP=연합뉴스]


그런데 예상 밖의 놀라운 결과가 나타났다. 코로나19 진단 검사에 응한 67명은 모두 음성으로 판명됐다. 검사를 거부한 이들 중에서도 당국에 코로나19 증상이 있다고 신고한 사람은 한 명도 없었다.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했을까.

14일(현지시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보고서를 통해 이같은 추적 결과를 공개하며 비결은 ‘마스크’에 있다고 평가했다. 미용사 두 명은 물론이고, 손님 대부분이 마스크를 쓰고 있어 집단 감염을 막을 수 있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전 세계적인 마스크 중심 방역 정책에 더욱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보고서에 따르면 미용사 A는 지난 5월 12일부터 기침 등 증상이 나타났지만, 8일 후 확진 판정을 받기 전까지 근무했다. 미용사 A로부터 감염된 동료 미용사 B도 지난 5월 15일 첫 증상이 나타났지만, 계속 일했고 7일 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달 미국 뉴욕 미용실에서 미용사와 손님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채 머리를 손질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두 미용사는 오랜 시간 함께 일하며 마스크를 잠시 벗고 있던 사이에 전염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그 사이 21~93세 남녀 손님 139명이 두 명의 미용사에게 머리를 했다.

뉴욕타임스에(NYT)에 따르면 방역 당국이 손님 대부분을 인터뷰한 결과 두 미용사와 손님들 대다수가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 수술용 마스크나 면 마스크 착용이 대부분이었고, 5%가량은 N95 마스크를 착용했다.

NYT는 스프링필드 당국이 미용실 등에서 사람들에게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권고한 것이 질병 확산을 억제하는 데 상당한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전염병 전문가인 나디아 아불레잠 박사는 “이 사례는 특히 실내에서 마스크 착용의 효과를 보여준다”고 평했다. 코로나19는 주로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나오는 침방울을 통해 전염되지만, 밀폐된 실내 공간에선 에어로졸(공기 중 미세입자)을 통한 감염 가능성도 있다고 전해진다. 때문에 마스크 착용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가장 중요한 방역 수칙으로 꼽히고 있다.

미국 워싱턴 DC의 한 미용실에서 미용사들이 마스크와 페이스실드를 착용하고 머리 손질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생물학자 후안 B. 구티에레즈는 “만약 그들이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면, 우린 전혀 다른 결과를 얻었을 것”이라면서 “사람들에게 ‘마스크를 쓰라’는 메시지를 일관되게 보낸다면 우리는 확산을 억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CDC도 이런 사례를 근거로 "코로나19 피해를 줄이기 위해 공공장소에선 얼굴을 가리는 폭넓은 정책 도입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다만, 전문가들은 마스크의 효과에 의지해 다른 방역 지침을 느슨하게 해선 안 된다고 당부한다.

전염병 전문가 사스키아 포페스쿠는 “증세가 심한데도 돌아다니면서 ‘마스크를 썼으니 괜찮다’고 핑계를 대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 아불레잠 박사는 "이번 사례는 실내에서 비교적 짧은 시간을 함께 보냈던 경우로 오랜 시간을 함께 보내는 상황에서 반드시 같은 결과가 나오란 보장은 없다”고 말했다.

또 NYT는 진단 검사를 받지 않은 손님들 가운데 일부는 감염됐지만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을 수 있고, 두 미용사가 증상을 보이기 전에 접촉한 손님들을 대상으론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 미 CDC 국장 "올해와 내년 가을·겨울, 공중보건 최대위기 될것" admin 2020.07.15 252
» 코로나 확진 美미용사 접촉자 139명, 단 1명도 전염 안된 비결 admin 2020.07.15 224
23 뉴저지네일협 네일인을 위한 금융 세미나 admin 2019.08.22 948
22 뉴저지 네일업계, 메넨데즈 의원과 회합 admin 2019.08.22 922
21 네일업계 ‘딥 파우더’ 위생문제 도마위에 admin 2019.07.19 986
20 뉴저지 한인 네일업계 일할 사람이 없다 중앙일보 admin 2019.07.13 949
19 전국 네일살롱 3.7% 줄고 기술자도 10% 감소 admin 2019.01.11 1140
18 뉴저지 최저임금 15달러 인상방안 놓고 주지사-주의회 힘겨루기 12/13/2018 admin 2018.12.13 1230
17 뉴저지주 네일관련 환경법안 강화 추진 admin 2018.11.21 1199
16 뉴저지 팁 근로자 최저임금 인상 -한국일보 - admin 2018.11.01 1168
15 내년 뉴저지주 최저임금 8.85달러 admin 2018.10.14 1182
14 뉴저지 유급 병가 29일 시행 - 미주 중앙일보 - admin 2018.10.11 1141
13 “포스터 사라”… 한인업소 협박성 우편물 기승 admin 2018.06.26 1253
12 네일살롱 ‘환기시설’ 의무화 추진 -연방의회- admin 2018.05.08 1869
11 뉴저지 네일업계 단속 비상 admin 2018.02.21 1534
10 뉴저지 네일업계 보이스피싱 극성 admin 2018.02.10 1245
9 네일·미용실 고객 52% “피부질환 경험” - 한국일보 12/27/2017 - admin 2017.12.28 1239
8 새해부터 뉴저지 판매세 6.625%↓ admin 2017.12.07 1196
7 속눈썹 연장 시술 비즈니스가 뜬다 admin 2017.08.17 1541
6 [InternatioNAILS] Germany: Focusing on What They Do Best [1] admin 2017.08.08 1660
오늘:
548
어제:
754
전체:
674,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