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한인 자영업자 10명 중 9명 법인세 부담 커졌다

▶ 트럼프 세제개편 새해부터 법인세율 21% 일괄적용

▶ 한인업주 대부분 기존 순이익 5만달러 이하 15% 적용 해당

S코퍼레이션 변경 문의 폭주 ... 전문가와 신중히 따져봐야

플러싱에서 자영업을 하는 A씨는 최근 세금 보고를 위해 상담을 했다가 깜짝 놀랐다. 새해부터 법인세율이 40% 포인트나 뛴다는 것을 알게 된 것. A씨는 “정부가 법인세율을 인하해서 그런가 보다 했는데 내 경우엔 오히려 반대였다”며 “법인 변경 시한을 안넘겼으니 망정이지 놓쳤으면 큰 낭패를 볼 뻔 했다”고 말했다.

연방 법인세율 개편으로 한인 자영업자들의 한숨 소리가 깊어지고 있다. 기존 연방 법인세율은 5만달러 순이익(Taxable Income) 이하 15%, 7만5,000달러 이하 25%, 10만달러 이하 34% 등 최고 39%까지 8단계로 나뉘어져, 별도의 세율이 적용됐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세제 개편으로 인해 새해부터는 21%로 연방법인세율이 일괄 적용되도록 개편되면서 오히려 대부분의 한인 자영업자들의 세금 부담은 커지게 된 것. 법인세를 내는 한인 자영업자들의 상당수가 그동안 15% 세율을 적용받았기 때문이라는 것이 세금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하지만 새해부터는 5만달러 이하 업체의 경우 기존 법인세 15% 대비 40% 포인트 인상의 여파를 피하지 못하게 됐다. 맨하탄의 한 한인 회계사는 “법인세를 납부하는 한인 자
영업자 10명 중 9명은 15% 세율을 적용받았다고 해도 과장이 아니다”라며 “세제 개편으로 39%에서 21%로 법인세율이 대폭 낮아졌다고 하지만, 기존39% 세율은 10만달러 이상 33만5,000달러 이하 소득자들에게나 적용됐기 때문에 법인세 인하라는 단어는 상당수 한인 자영업자들에게는 해당사항이 없다“고 말했다.

상황이 이렇자 회계 법인 및 사무실에 문의도 빗발치고 있다. 세금 개편으로 인한 출혈을 막고자 묘수를 짜내려는 한인 자영업자들의 문의가 폭주하고 있다는 것. 세제 개편 내용이 확정, 발표된 직후인 지난 연말부터 예년 대비 2-3배 문의가 쏟아지고 있다는 것
이 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특히 법인세를 적용받는 C코퍼레이션에서 법인세를 내지 않는 S코퍼레이션으로의 변경에 대한 문의가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다. 사업의 순수익의 21%를 세금으로 납부해야 하는 C코퍼레이션과는 달리 S코퍼레이션은 법인세를 내지 않는다. 대신 이익 또는 손
실이 개인에게 이전되기 때문에 수익에 대해 사업자는 개인세금 보고 형식을 따르면 된다.

문주한 회계사는 “법인 변경에 대한 문의가 크게 증가했지만, 변경은 각 사업체의 재정 상황과 개인의 생활 조건을 따져 결정해야 하는 사안”이라며 “ C코퍼레이션에서 S코퍼레이션으로 바꾼다고 해서 일괄적으로 세금이 줄어드는 것이 아니라 개인 사정에 따라
오히려 늘어날 수도 있기 때문에 꼭 회계사를 찾아 시뮬레이션을 해보는 것이 현명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번바꾸고 나면 5년동안 변경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의 매상 및 순이익 뿐 아니라 향후 5년간 결혼과 출산, 주택 구입, 은행 대출 등 개인 세금보고에 미칠 변수들을 따져봐야 한다는 설명이다.

S코퍼레이션으로 변경할 경우에는 회계연도 마감 후 두 달 반 이전에 양식 2553을 IRS에 접수해야 한다. C코퍼레이션의 회계 연도는 각 사업체 설립을 기준으로 정해진다. 12월에 만든 회사는 매년 11월30일이 사업 회계 연도이기 때문에 양식은 2월15일 전에 접수해야 한다. 

<최희은 기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뉴저지 내달 집중 단속 admin 2018.03.29 816
23 이민 반세기, 세대교체기 맞은 한인경제…전통 업종 아직은 건재…변화 흐름은 시작 - koreadaily.com - admin 2017.09.28 813
22 이민1세 급감 추세…한인 인구지형 빠르게 변화 admin 2017.09.22 808
21 뉴저지 39선거구 후보 토론회 열린다 [1] admin 2017.10.27 768
20 "개인납세자번호 갱신하세요" -중앙일보- John 2017.08.10 760
19 뉴욕·뉴저지 한인인구 크게 줄었다 -한국일보- admin 2017.09.16 752
18 주민 행복지수‘뉴저지 6위’ admin 2017.09.17 751
17 해외자산 신고 탓에 시민권 포기 계속 admin 2017.08.09 728
16 뉴저지주 불체자 운전면허 법안 통과 촉구 -미주 한국일보 1/13/2018- admin 2018.01.13 719
15 70대 한인, 골프장 독버섯 먹고 사망 - 중앙일보 =- admin 2017.08.09 719
14 불체 종업원 신고했다 '큰 코' -중앙일보- admin 2017.08.31 716
13 전국 대도시 다양성 ‘최고 도시’ 저지시티 1위· 뉴욕 3위 올라 admin 2018.05.08 710
12 불체자 고용 업주 단속 강화 -미주 중앙일보- admin 2017.10.27 705
11 뉴저지 유급병가 의무화 눈앞 admin 2018.03.28 700
10 한인업소 노동법 소송 줄 잇는다 admin 2017.08.18 699
9 노동국 직원사칭 포스터 강매 사기 기승 -한국일보- admin 2017.08.24 692
8 업소내 분쟁? 어떻게 처리하나 업주들 골머리 admin 2018.08.23 691
7 경제칼럼/ 팁 크레딧(tip credit) admin 2018.02.20 675
6 혼란스러운 규정·단속…회원 교육 팔 걷었다 -한국일보- admin 2018.07.27 659
» 한인 자영업자 10명 중 9명 법인세 부담 커졌다 admin 2018.01.18 657
오늘:
1,024
어제:
1,093
전체:
484,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