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뉴저지 유급 병가 29일 시행

사업체 종업원 혜택 의무화
연간 최대 40시간 제공해야

뉴저지주 근로자들이 더이상 병가를 낼 때 큰 고민을 할 필요가 없게 됐다.

오는 29일부터 발효되는 새 법에 따르면 앞으로 뉴저지주내 고용주들은 플타임, 파트타임 모두에게 법으로 정한 최소한의 유급병가를 의무적으로 허용해야 한다. 이를 어길시에는 벌금 또는 구속될 수도 있다.

새 법은 매 30시간 일한 뒤 한시간을 유급병가를 허용하게 했는데 연간 최대 40시간 제공해야한다. 유급병가는 근로자 본인이 아플때 뿐 아니라 배우자, 자녀, 부모, 형제 등 가족중 누구라도 환자가 있을 경우에도 사용할 수 있다. 또한 배우자 폭력이나 성폭력 등으로 인한 치료 등도 이에 해당 된다.

그리고 유급병가 사용시 근로자는 최대한 일찍 사전에 고용주에 알려 고용주가 이에 대비할 수 있도록 요구하고 있다. 이번 새 법 시행으로 뉴저지주에서 120만 명이 혜택 받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법에 대해 향후 비즈니스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하는 고용주들에 대해 '내셔널 파트너쉽 포 우멘 앤드 패밀리'는 아프면서도 일하는 근로자의 노동력 저하로 고용주의 손실은 연간 1600억 달러로 추정된다며 이는 유급병가로 발생하는 재정적 손실에 두 배 가까이 된다고 주장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 [InternatioNAILS] Germany: Focusing on What They Do Best [1] admin 2017.08.08 518
18 네일살롱 ‘환기시설’ 의무화 추진 -연방의회- admin 2018.05.08 500
17 속눈썹 연장 시술 비즈니스가 뜬다 admin 2017.08.17 495
16 남성 네일 숍 OC 오픈 예정 admin 2017.06.30 484
15 COSMOPROF NORTH AMERICA 2017 SETS RECORDBREAKING ATTENDANCE AND EXHIBITOR SALES admin 2017.07.22 480
14 BRACE YOURSELF, A PRO-ONLY SUBSCRIPTION BOX SERVICE IS COMING admin 2017.07.16 470
13 05/24/2017 뉴욕 네일업소 마사지 라이선스 단속 비상 admin 2017.06.30 457
12 뉴저지 네일업계 단속 비상 admin 2018.02.21 453
11 네일업소 ,한인 장악 부촌도 중국계가 잠식한다 -한국일보- admin 2017.08.03 438
10 네일·미용실 고객 52% “피부질환 경험” - 한국일보 12/27/2017 - admin 2017.12.28 429
9 새해부터 뉴저지 판매세 6.625%↓ admin 2017.12.07 407
8 뉴저지 네일업계 보이스피싱 극성 admin 2018.02.10 406
7 “포스터 사라”… 한인업소 협박성 우편물 기승 admin 2018.06.26 390
» 뉴저지 유급 병가 29일 시행 - 미주 중앙일보 - admin 2018.10.11 314
5 내년 뉴저지주 최저임금 8.85달러 admin 2018.10.14 298
4 뉴저지 팁 근로자 최저임금 인상 -한국일보 - admin 2018.11.01 279
3 뉴저지주 네일관련 환경법안 강화 추진 admin 2018.11.21 272
2 뉴저지 최저임금 15달러 인상방안 놓고 주지사-주의회 힘겨루기 12/13/2018 admin 2018.12.13 203
1 전국 네일살롱 3.7% 줄고 기술자도 10% 감소 admin 2019.01.11 169
오늘:
59
어제:
318
전체:
258,608